광고
광고

신현영 “고열 등 응급환자 병원 이송 시간 늘어나”

30분 내 병원 도착 응급환자 비율 67.6→ 41.9%
60분 넘게 걸린 비율 12.2%, 2016년 대비 3.5배 증가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1/11/02 [18:00]

신현영 “고열 등 응급환자 병원 이송 시간 늘어나”

30분 내 병원 도착 응급환자 비율 67.6→ 41.9%
60분 넘게 걸린 비율 12.2%, 2016년 대비 3.5배 증가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1/11/02 [18:00]

▲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신현영 의원실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고열이나 호흡곤란, 의식장애를 호소하는 응급환자를 119구급차가 병원까지 이송한 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고열, 호흡곤란, 의식장애 중 하나 이상의 증상을 호소한 환자를 30분 이내 이송한 비율이 지난 2016년 67.6%에서 지난해 41.9%로 줄었다.

 

같은 기간 60분 이상 지체된 비율은 3.5%에서 12.2%로 3.5배 늘었다.

 

지역별 격차도 컸다. 조사 대상 18개 시ㆍ도 가운데 구급이송이 60분 이상 지체된 비율은 경북이 22.1%로 가장 높았다.

 

충남(17.9), 전남(17.6), 강원(17.3), 세종(16.3), 부산(16), 경남(14.8), 전북(13), 충북(12.9), 제주(12.1), 경기(11.5), 서울(10.9%) 등은 60분 이상 걸린 경우가 10%를 넘었다.

 

반면 인천(3.8)과 울산(5.4), 광주(5.7), 대구(6.3), 대전(8.6%)은 구급이송 소요 비율이 10% 아래였다.

 

신현영 의원은 “위드코로나 시기에 재택치료에서의 응급 이송은 기본적인 전제조건이고 구급ㆍ응급이송체계가 제대로 준비돼야만 확진된 경증 환자들이 안심하고 재택치료를 할 수 있다”며 “지체된 응급 구급이송에 대한 확실한 개편이 필요하고 감염병, 비감염병 구분에 따른 응급의료 체계 개선도 절실하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특별대담
[특별대담] 안전 대한민국 실현하는 한국안전인증원 박승민 이사장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