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민권익위, 소방시설 미비 등 안전 위해행위 집중 신고 기간 운영

내달 31일까지 접수… 피난ㆍ방화시설, 방화구획, 폐쇄ㆍ훼손 등 대상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1/11/02 [18:00]

국민권익위, 소방시설 미비 등 안전 위해행위 집중 신고 기간 운영

내달 31일까지 접수… 피난ㆍ방화시설, 방화구획, 폐쇄ㆍ훼손 등 대상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1/11/02 [18:00]

[FPN 최누리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내달 31일까지 건설 자격증 불법 대여와 부실 공사, 소방시설 미비 등 안전 관련 위해행위에 대해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신고 대상은 ▲타인의 건설사업자 성명ㆍ상호를 사용해 건설공사를 수급ㆍ시공한 경우 ▲건설사업자가 고의 또는 과실로 건설공사를 부실하게 시공해 타인에게 손해를 발생시킨 경우 ▲피난시설, 방화구획, 방화시설 폐쇄ㆍ훼손한 경우 등이다.

 

공익신고는 법률에 따라 누구든 할 수 있으며 신고자의 비밀은 철저히 보장된다. 신고자는 신고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불이익조치나 생명ㆍ신체의 위협 등에 대해 국민권익위로부터 원상회복, 신변 보호 등을 받을 수 있다.

 

신고는 국민권익위 종합민원상담센터나 정부합동민원센터로 방문하거나 우편을 보내면 된다. 청렴포털(www.clean.go.kr)로도 신고가 가능하며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1398이나 110을 통해 상담할 수 있다.

 

김기선 심사보호국장은 “이번 집중 신고 기간에 적극적인 공익신고로 소중한 재산과 인명을 지키고 추가적인 피해 발생을 예방할 수 있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익신고의 신속한 처리와 신고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특별대담
[특별대담] 안전 대한민국 실현하는 한국안전인증원 박승민 이사장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