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021 Fire EXPO] 특수감지기 이어 연감지식 고체에어로졸 개발한 창성에이스산업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1/11/22 [10:22]

[2021 Fire EXPO] 특수감지기 이어 연감지식 고체에어로졸 개발한 창성에이스산업

특별취재팀 | 입력 : 2021/11/22 [10:22]

 

[FPN 특별취재팀] = 불꽃감지기와 중ㆍ장거리 열화상 감지기 등 특수소방 시스템을 전문 생산하는 (주)창성에이스산업(대표 이의용)은 (주)강운파인엑스와 공동 개발한 연감지식 고체에어로졸 자동소화장치로 소공간 소화장치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배전반이나 분전반 등에서 발생하는 화재를 초기에 자동 진압하는 이 소화장치는 화재 감지부와 고체에어로졸 소화장치의 작동부를 ‘연기식 단독경보형 감지기’로 적용한 게 특징이다. 기존 소규모 전기시설에서 발생하는 화재를 열 감지 방식보다 빠르게 감지할 수 있어 초기 진압에 유리하다.

 

직경 10㎛ 이하의 미세한 고체 입자와 기체 물질의 혼합물로 구성된 고체에어로졸은 소화장치 작동 시 자체 연소를 통해 소화약제를 분사하며 불을 끈다. 적은 양으로도 뛰어난 소화 능력을 보여주며 지구 온난화와 오존층 파괴 등 환경적 영향을 미치지 않는 친환경성을 자랑한다. 

 

창성에이스산업에 따르면 이 ‘연감지식 고체에어로졸 자동소화장치’를 삼성과 현대제철, KT 등 대표 기업에 이어 다양한 공작기계와 태양광 패널 시설 등에 공급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열과 연기 감지 센서가 복합 적용된 고체에어로졸 자동소화장치의 KFI형식승인을 진행 중이다. 

 

창성에이스산업 관계자는 “차별화된 감지 센서가 적용된 특수감지기와 자동소화장치 등에 융합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며 “IoT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소방방재시스템 개발로 기술의 혁신을 이뤄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

광고
119TalkTalk
[119TalkTalk] “조용하면서도 서서히 체계적인 변화를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