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급대원의 하루] ‘코로나19 최전선에 서다’ 119구급대원 일상의 기록

서울 서대문소방서 김철훈 | 기사입력 2021/12/20 [10:00]

[구급대원의 하루] ‘코로나19 최전선에 서다’ 119구급대원 일상의 기록

서울 서대문소방서 김철훈 | 입력 : 2021/12/20 [10:00]

지난 2019년 11월부터 시작된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은 최근까지 계속되고 있지만 백신 접종률 상승으로 인해 ‘위드 코로나’ 국면으로 접어들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요즘 119구급대원도 마찬가지로 출동 환경이 달라져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도 전국 방방곡곡 오늘도 묵묵히 열심히 일하고 있는 우리 119구급대원들은 어떤 일상을 보내고 있을까요? 코로나19 감염병 최전선에서 오늘도 사투를 벌이고 있는 그들의 일상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구급 출동! 구급 출동!” 소방서 내 스피커에서 출동 명령이 나오자 구급대원들은 구급차에 오르기 전 인근 서랍장에서 비닐봉지를 꺼내어 봉지 안에 있는 보호복을 신속하게 입기 시작합니다. 

 


‘통풍이 안 되는 보호복’, ‘조금만 움직여도 습기가 차는 고글’ 모든 구급 출동에서 혹시 모를 감염을 막기 위해 중무장을 하고 출동한 지도 한참의 시간이 지났습니다.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낮은 출동은 4종 보호복(전신 가운, 마스크, 보호 안경, 장갑)을 착용합니다.

 

하지만 확실한 코로나19 의심 증상(고열, 호흡곤란 등)을 보이거나 심정지 환자의 출동일 경우 5종 보호복(Level D 전신 보호복)을 입어야 합니다. 특히 5종 전신 보호복은 온몸을 감싸는 형태로 바이러스 유입 차단엔 매우 효과적이지만 그만큼 움직임이 둔해지고 내부 공기 순환이 안 돼 특히 극심한 더위가 오는 여름철에는 땀도 많이 나고 불편합니다.

 

심폐소생술 등 응급환자의 현장 처치에 제약이 생기는 게 사실이죠. 구급차를 운전할 때 땀이 차는 보호 안경은 운전원의 시야를 많이 불편하게 하고 덧신 때문에 브레이크를 밟을 때 미끄러져 위험한 상황을 만들기도 합니다.

 


어렵게 도착한 현장에서는 또 다른 어려움을 만나게 됩니다. 환자가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이는 응급환자의 경우 이송할 병원을 찾는 게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119현장 응급처치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병원에 사전 연락 없이 근거리 중심으로 환자를 이송했지만 코로나 상황 이후에는 격리실 부재로 수용 가능한 병원을 찾을 때까지 환자를 태우고도 길에서 30분 이상 한 발짝도 움직이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병원별 격리실 수용 기준도 달라 타 시ㆍ도 원거리 이송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병원에 도착해서도 장시간 응급실 앞에서 대기해야 하는 게 부지기수입니다. 이로 인한 이송시간 지연은 환자의 상태 악화로 이어져 구급대원들의 긴장감은 더해져만 갑니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이후 신고를 접수하면 환자를 병원에 이송하고 소방서로 돌아오는데 걸리는 시간이 최소 12분 이상 길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여기서 알 수 있듯이 한 개의 구급차가 장시간 코로나19 관련 이송에 동원되면 관내에 출동 공백이 생겨 다른 응급환자 발생 시 먼 거리 구급차가 출동해야 해서 응급환자 이송체계에 구멍이 생기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출동 중 코로나 상황 때문에 심정지 환자를 이송할 병원 선정이 늦어져 사망하는 경우가 이전보다 늘어난 것 같아 유가족분들에게 죄송스럽고 매우 안타깝습니다.

 

 

이전과 달리 구급활동 이후 구급차를 소독해야 하는 업무도 생겼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나 유증상자를 이송했을 경우 1시간 정도 정밀 소독과 환기를 해야 합니다. 그 외 다른 환자를 이송할 때도 기본 소독을 진행하고 보호복 등 폐기물을 처리해야 합니다. 구급 출동을 마치고 돌아와 보호복을 벗은 대원들의 몸과 얼굴에는 땀이 흥건합니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어려운 상황의 연속입니다. 하지만 환자 이송 후 “고맙다”는 환자의 말 한마디가 대원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에너지를 줍니다. 감염병 극복을 위해 시민 여러분께 당부드리고 싶은 건 평소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기와 개인위생 관리에 철저히 하기, 그리고 119 신고 시 ‘코로나19 증상 여부’를 꼭 알려 의심환자 접촉으로 인한 구급대원의 격리를 막을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길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119로 걸려온 전화를 받은 뒤 현장으로 달려가는 우리에게 각각의 출동은 그저 하나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평생 한 번 있을까 하는 긴박하고도 위급한 순간일 수 있습니다.

 

인류가 예기치 못한 코로나19라는 전염병 사태가 언제 끝날진 아무도 모릅니다. 그래도 괜찮습니다. 시민의 안전을 위해 존재하는 우리는 그 역할에 충실하고자 오늘도 멈추지 않고 현장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우리는 구급대원이니까요.

 

서울 서대문소방서_ 김철훈 : chul5738@seoul.go.kr

 

<본 내용은 소방 조직의 소통과 발전을 위해 베테랑 소방관 등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2019년 5월 창간한 신개념 소방전문 월간 매거진 ‘119플러스’ 2021년 12월 호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구급대원의 하루 관련기사목록
광고
119TalkTalk
[119TalkTalk] “조용하면서도 서서히 체계적인 변화를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