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 평택 물류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로 소방관 3명 순직(종합)

전원 경기 송탄소방서 구조대원… 소방활동 중 2층서 숨진 채 발견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1/06 [15:14]

경기 평택 물류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로 소방관 3명 순직(종합)

전원 경기 송탄소방서 구조대원… 소방활동 중 2층서 숨진 채 발견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2/01/06 [15:14]

▲ 지난 5일 오후 11시 46분께 경기 평택시 청북읍에 있는 팸스물류센터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 소방활동을 하던 소방관 3명이 순직하고 2명이 다쳤다.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경기도 평택의 한 물류센터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 3명이 목숨을 잃었다. 경기 송탄소방서 소속의 대원들은 건물 내 인명검색과 잔불 확인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1시 46분께 경기 평택시 청북읍에 있는 팸스물류센터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났다. 당시 건물에서 작업을 하던 공사 관계자 5명은 화재 발생 직후 전원 자력 대피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은 다음날 오전 0시께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밤새 화재를 진압했다. 오전 6시 32분께 초진을 선언하고 7시 10분 대응단계를 해제했다. 하지만 공사장 내부에 설치된 보온재와 우레탄폼 등으로 급격히 연소가 확대된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 9시 15분께 경기송탄소방서 구조대원 5명이 건물 2층에서 소방활동을 하다 고립된 사실을 확인했다. 오전 9시 21분 대응2단계를 발령한 소방은 동료 소방관 구출팀(RIT, (Rapid Intervention Team)을 9시 23분께 현장에 투입했다.


11분 뒤인 9시 34분께 구조대원 2명은 자력으로 탈출했지만 나머지 3명은 연락이 두절됐다. 결국 오후 12시 24분에 2, 48분에 또 다른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은 지난해 6월 고 김동식 소방령이 순직한 쿠팡물류센터처럼 큰 공간으로 인해 진입대원이 방향감각을 상실했고 내부 보온재와 우레탄폼이 연소하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해당 건물은 스프링클러와 자동화재탐지설비, 옥내소화전 등의 설치 대상이지만 아직 준공을 앞두고 있어 정상 운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은 화재 당시 건물 1층에서 바닥 타설과 미장작업을 하고 있었다는 관계자 증언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한편 냉동창고 용도인 팸스물류센터는 지하 1층, 지상 7층, 연면적 19만9762㎡ 규모로 오는 2월 20일 완공을 앞두고 있었다. 공정률은 약 80% 진행됐던 것으로 전해진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119TalkTalk
[119TalkTalk] “조용하면서도 서서히 체계적인 변화를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