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영종소방서, 우리나라 최초 근대식 등대 ‘팔미도 등대’ 합동 소방훈련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7:40]

영종소방서, 우리나라 최초 근대식 등대 ‘팔미도 등대’ 합동 소방훈련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2/06/22 [17:40]

  © 영종소방서

 

[FPN 정현희 기자] = 영종소방서(서장 김현)는 22일 중구 무의도 인근 해상 팔미도에 위치한 팔미도 등대에 대해 유관기관 공조체계 강화를 위한 합동 소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팔미도 등대는 일제강점기 때 지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등대로 국가지정문화재로 등재돼 있다.

 

이날 재난에 대비한 유관기관 합동 화재 진압훈련에는 소방서와 인천중부소방서 소방정대, 인천해역방어사령부, 팔미도항로표지관리소 관계자가 참여했다.

 

훈련 팔미도 선착장 주변에서 원인 모를 산불이 급격하게 연소 확대해 팔미도 관계자 중심의 연소 확대 방지를 위한 저지선 구축과 팔미도 등대 문화재 보호가 필요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주요 내용은 화재신고와 거주자 등 대피 유도, 초기 대응활동 등이다.

 

김현 서장은 “도서지역 특성상 소방차 접근이 어려워 화재가 발생하면 진압에 어려움이 많다”며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인 소방훈련을 통해 소중한 문화재가 화재로 소실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연속기획
[연속기획②] 소방안전관리자 자격시험의 시작과 끝, ‘평가관리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