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북소방 119특구단, 특수 재난 대비 깊은 물 잠수 훈련

수난 긴급구조 대응 태세 확립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3:00]

충북소방 119특구단, 특수 재난 대비 깊은 물 잠수 훈련

수난 긴급구조 대응 태세 확립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2/06/30 [13:00]

 

[FPN 정현희 기자] = 충북소방본부(본부장 장거래) 119특수구조단은 지난 22일부터 30일까지 총 3회에 걸쳐 ‘깊은 물 잠수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30일 충북소방에 따르면 깊은 물 잠수 훈련은 20m 이상의 수심에서 인명구조와 사고 수습 등 현장대응 강화를 위해 추진된다. 충북소방은 매년 내수면(댐)과 해양에서 연 4회 이상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한다.

 

대청댐과 실내 수영장에서 시행된 이번 훈련에는 119특수구조대와 도내 신속동료구조팀(RIT) 등 총 48명이 참여했다.

 

주요 내용은 ▲감압병 등 잠수 질환 및 감압 알고리즘 이해 ▲수중 줄 탐색 신호 및 수신호 ▲수중 수색 인양 및 가상 시나리오 훈련 통한 대응 능력 강화 ▲대원별 임무수행 능력 극대화 위한 레벨업 ▲피싱 캠 등 탐색장비 활용한 인명수색 ▲비상 상황 발생 시 대처 훈련 등이다.

 

송정호 119특수구조단장은 “충북에는 충주호와 대청호, 괴산호, 조정지 댐 등 수심이 깊은 지역이 많아 고도의 잠수 능력이 필수”라며 “어떤 상황에서도 도움의 손길이 안 닿는 곳이 없도록 구조 역량을 강화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충북소방은 도내 구조대원 중 잠수기능사, 스쿠버 강사 소지자 등을 대상으로 기술테스트를 거쳐 전문 요원을 양성하고 있다. 요원 일부는 최고 80m 수심에서 고난도 수중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충북소방본부 관련기사목록
[기획]
[기획] 24년 소방시설 점검 외길… 최고로 거듭난 (주)유일이엔지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