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실전 경험 줄고 진압 난도 높아져”… 소방청, 실화재훈련 강화한다

훈련시설 확충, 교수 인력 보강, ‘한국형 실화재훈련 인증제’ 단계 도입 등

김태윤 기자 | 기사입력 2022/07/20 [17:48]

“실전 경험 줄고 진압 난도 높아져”… 소방청, 실화재훈련 강화한다

훈련시설 확충, 교수 인력 보강, ‘한국형 실화재훈련 인증제’ 단계 도입 등

김태윤 기자 | 입력 : 2022/07/20 [17:48]

▲ 소방대원들이 실화재훈련을 받고 있다.  © 소방청 제공

[FPN 김태윤 기자] = 소방청(청장 이흥교)이 소방관의 화재 현장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실화재훈련을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실화재훈련이란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실제 화재 상황을 구현해 화재 진행 단계별 화염과 열ㆍ연기의 움직임을 직접 관찰하고 이해하며 효과적인 화재진압 방법을 익히는 훈련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선 1960~70년대부터, 가까운 일본에선 1990년대부터 화재 빈도가 현저히 낮아졌다.

 

이에 따라 실제 화재 현장과 같은 상황에서 진압훈련을 하는 실화재훈련이 소방관 교육ㆍ훈련의 핵심 과목으로 자리 잡았다.

 

우리나라에 전문적인 실화재훈련 시설이 본격적으로 도입되기 시작한 시기는 2010년대부터다.

 

최근 우리나라 화재 양상을 살펴보면 발생 빈도는 점점 낮아지는 대신 규모는 커지고 진압 난도는 높아지고 있다.

 

최근 5년(’17~’21년)간 화재 발생 건수는 연평균 약 5%씩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반면 쿠팡 물류센터 화재(’21년 6월), 울산 초고층 건축물 화재(’20년 10월), 고양 저유소 화재(’18년 10월)와 같은 특수 화재는 늘어나고 있다.

 

소방청은 실화재훈련으로 소방관들에게 실전 기술 숙달 기회를 상시 제공하고 현장 대응능력을 지역 편차 없이 평균적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이를 위해 부족한 실화재훈련시설을 확충해 나가면서 인접 시도 간 실화재훈련시설 공동활용체계를 구축한다.

 

시도 간 경계 없이 실화재훈련시설을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재 있는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고 점차 실화재훈련시설을 확충해 나가면서 훈련 대상을 신규임용자부터 현직 대원까지 넓혀나간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현재 국내에서 실화재훈련시설을 갖춘 교육ㆍ훈련기관은 6개소에 불과하다. 그중 중앙ㆍ경기소방학교 두 곳을 제외하면 나머지는 소규모 시설로 수용 능력은 물론 화재 재현에 어려움이 있다. 또 실화재훈련시설은 안전과 환경오염을 동시에 고려해야 하는 특성상 많은 설치ㆍ유지비용이 필요하다.

 

이에 소방청은 경제성과 실용성을 담보한 실화재훈련시설 표준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최소의 훈련시설로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는 최적의 시설표준안을 마련해 훈련시설 도입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다.

 

또 교수 인적자원을 보강한다. 소방교육기관 조직진단과 현장 대응ㆍ행정 분야 교육과정 조정을 통해 교수 1인당 교육생은 5명 이하로 구성되도록 실화재 분야 교수 정원을 확보할 방침이다. 

 

교수에 대한 보건 안전 규정도 강화한다. 실화재훈련 교수는 현장 출동대원과 같이 열기와 유해 물질에 반복적으로 노출되기 때문에 1일 훈련 횟수 제한 등 보건 안전 규정이 필요하다는 게 소방청 설명이다.

 

실화재훈련을 위한 제도적 기반도 보강한다. 영국ㆍ벨기에ㆍ네덜란드ㆍ독일 등 여러 선진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실화재훈련 인증 프로그램을 벤치마킹해 ‘한국형 실화재훈련 인증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고 시설기준ㆍ운영기준ㆍ보건안전규정 등을 망라한 ‘실화재훈련 운영 표준지침’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황재동 교육훈련담당관은 “실화재훈련은 소방의 현장 대응능력을 견실하게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며 “국민이 지역에 따른 편차 없는 소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교육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tyry9798@fpn119.co.kr

연속기획
[연속기획⑦] 다양한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 ‘고객지원과’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