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에어컨 등 냉방기기 화재 연중 8월 가장 많아”… 서울소방, 주의 당부

에어컨 실외기 소음ㆍ진동 등 잘 확인해야

김태윤 기자 | 기사입력 2022/08/03 [16:39]

“에어컨 등 냉방기기 화재 연중 8월 가장 많아”… 서울소방, 주의 당부

에어컨 실외기 소음ㆍ진동 등 잘 확인해야

김태윤 기자 | 입력 : 2022/08/03 [16:39]

▲ 서울소방재난본부 전경     ©소방방재신문

 

[FPN 김태윤 기자] = 서울소방재난본부(본부장 최태영)는 3일 최근 5년(’17~’21년)간의 통계 분석을 바탕으로 8월 중 발생하는 화재와 생활안전사고에 주의를 당부했다.

 

서울소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8월에 발생한 화재는 2424건으로 전체의 8.6%를 차지하는 거로 나타났다. 8월 화재로 사망자 7명을 포함해 총 13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최근 5년간 8월에 발생한 전기적 요인에 따른 화재는 880건으로 연중 가장 많은 거로 나타났다. 이 중 냉방기기에서 발생한 화재도 100건(27.2%)으로 연중 8월에 가장 많았다. 

 

냉방기기 화재 유형별로 보면 전선 접촉 불량에 의한 단락이 3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선 피복 손상에 의한 단락(19건), 과열ㆍ과부하(5건) 순이었다.

 

서울소방 관계자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8월은 에어컨 등 냉방기기 화재가 크게 증가한다”며 “에어컨 가동 전 실외기 주변 청소와 함께 소음ㆍ진동을 확인하는 등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5년간 8월 중 안전사고 관련 출동은 총 8만7898건이었다. 이 중 벌집 제거 출동은 1만1882건이었다. 연간 벌집 제거 출동의 3분의 1가량이 8월에 집중된 셈이다.

 

정선웅 현장대응단장은 “폭염과 호우가 번갈아 가며 발생하는 8월은 각종 안전사고가 연중 가장 많이 발생한다”며 “화재와 안전사고에 대한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김태윤 기자 tyry9798@fpn119.co.kr

연속기획
[연속기획⑤] 기술 필요한 현장에 직접 발로 뛴다… ‘기술지원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