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양양소방서, ‘선대피 후신고’ 집중 홍보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4:00]

양양소방서, ‘선대피 후신고’ 집중 홍보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2/08/09 [14:00]

[FPN 정현희 기자] = 양양소방서(서장 최식봉)는 화재 시 피난 지연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선대피 후신고’를 적극 홍보한다고 밝혔다. 

 

이 캠페인은 소화기 사용 등 초기 화재 진압에 치중했던 기존 홍보와 교육방식을 탈피해 불이 나면 신고나 초기 진압보다 피난이 가장 우선임을 알리는 정책이다.

 

화재 시 초기 소화를 시도하면 여러 요인으로 인해 당황하고 시간이 지체되면 연기 흡입 등 치명적인 사고를 당할 수 있다.

 

실제로 화재가 발생할 경우 건물 내 비상벨을 누르거나 “불이야”를 크게 외쳐 주변에 알려야 한다. 이후 안전한 피난을 위해 젖은 수건으로 코와 입을 막고 벽을 짚으며 낮은 자세로 옥상이나 건물 외부 등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후 119에 신고해야 한다.

 

최식봉 서장은 “화재는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확산되기 때문에 우선 화재 사실을 크게 외치며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뒤 신고해 달라”며 “건물 비상구 위치를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 달라”고 당부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양양소방서 관련기사목록
연속기획
[연속기획⑦] 다양한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 ‘고객지원과’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