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특사경, 위험물 불법 저장 등 도료업체 7곳 적발

위험물 제조소 완공검사 전 사용 1건, 위험물 무허가 장소 저장 6건

광고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09:05]

경기도 특사경, 위험물 불법 저장 등 도료업체 7곳 적발

위험물 제조소 완공검사 전 사용 1건, 위험물 무허가 장소 저장 6건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3/11/30 [09:05]

▲ 불법행위 주요 사례  © 경기도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위험물 지정수량의 12배를 초과한 위험물을 불법 저장하는 등 도료 제조업체 내 불법행위 7건이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단장 홍은기)은 지난 10월 11일부터 한 달간 도내 도료 제조업체 20곳을 대상으로 불법 위험물 저장 행위 등을 수사한 결과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 업체 관계자 7명(7건)을 형사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위험물 제조소를 완공검사 전에 불법 사용한 행위 1건 ▲저장소 또는 제조소 등이 아닌 장소에 지정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저장ㆍ취급한 행위 6건 등 총 7건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오산시 A 도료 제조업체는 위험물 제조소의 기술기준에 적합하도록 위치ㆍ구조·설비를 갖춰 완공검사를 받은 후 제조시설을 사용해야 함에도 완공검사를 받지 않고 사용하다 적발됐다.

 

의왕시 B 제조업체는 허가받은 저장소가 아닌 공장부지 내 지정수량 12.8배에 달하는 제4류 위험물을 저장하다 적발됐다. 부천시 C 제조업체의 경우 허가받은 저장소가 아닌 공장 앞마당에 지정수량 9.2배에 해당하는 제4류 위험물을 저장했다.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라 위험물 제조소 등의 완공검사를 받지 않고 위험물을 저장ㆍ취급한 업체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 저장소나 제조소 등이 아닌 장소에서 지정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저장한 업체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홍은기 단장은 “인화성 물질인 페인트 등을 주로 생산하는 도료 제조업체는 특정 산업단지 내 집중돼 다양한 위험물을 다량으로 취급하는 과정에서 불이 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관리 부실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발된 불법행위는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소다Talk
[소방수다Talk] 본캐 소방관, 부캐 유튜버?… 수만 구독자 사로잡은 소방 유튜버 이야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