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부, 12개 업종별 협ㆍ단체 대상 ‘중대재해처벌법 확대 시행 대응 간담회’

산업안전 대진단 참여 독려, 원ㆍ하청 간 자율적인 산업안전 상생협력 확산 당부

광고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19:28]

정부, 12개 업종별 협ㆍ단체 대상 ‘중대재해처벌법 확대 시행 대응 간담회’

산업안전 대진단 참여 독려, 원ㆍ하청 간 자율적인 산업안전 상생협력 확산 당부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4/02/23 [19:28]

[FPN 최누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업부)와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 이하 고용부)는 지난 2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2개 업종별 협ㆍ단체들이 참여한 ‘중대재해처벌법 확대 시행 대응 제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선 산업안전 대진단을 포함한 지원 대책에 대해 안내하고 업종별 현장 애로와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앞서 산업부는 중대재해 관련법 시행 이후 업종별로 열두 차례 걸쳐 기업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승렬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관련법 확대 시행으로 산업계 전반에 리스크가 야기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며 “정부도 기업이 중대재해 예방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류경희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정부는 50인 미만 기업 83만7천개를 대상으로 산업안전 대진단을 통해 안전보건 관리체계를 구축ㆍ이행하고 안전한 일터를 만들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사업주단체가 공동안전관리자를 채용해 소속 회원사의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을 지원하는 공동안전관리자 지원사업도 적극 활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고용부와 산업부는 부처 간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중대산업재해 예방 체계 구축을 위한 정책과제를 지속해서 발굴할 계획이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