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송파소방서, 봄철 산행 안전수칙 당부

광고
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3:30]

송파소방서, 봄철 산행 안전수칙 당부

정재우 기자 | 입력 : 2024/04/01 [13:30]

 

[FPN 정재우 기자] = 송파소방서(서장 장만석)는 기온이 상승하는 봄철 입산자가 증가함에 따라 산행 전후나 도중 준수해야 할 안전수칙을 당부한다고 1일 밝혔다.

 

소방서는 등산객이 산에서 낙상이나 낙석에 의해 인명사고를 당할 수 있는 만큼 관련 안전수칙을 강조하고 있다.

 

소방서가 당부하는 산행 시 안전수칙은 다음과 같다.

 

먼저 산행 전후로 스트레칭을 해야 하며 특히 주로 움직이는 종아리 근육 위주의 운동을 한다. 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허벅지 근육을 풀어준다.

 

산에 들어선 후에는 일몰 전인 오후 3~4시 쯤 하산해야 한다. 낙엽이 모인 곳이나 바위가 많은 길은 사고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우회한다. 길을 잃었을 때는 계곡을 피해 능선으로 이동해야 한다.

 

만약 발목을 삐거나 다리가 골절되는 산악사고를 당했다면 상처 부위에 부목이 될만한 나무 등을 대고 수건으로 감은 후 벨트로 꽉 묶어 고정한다. 이후 자세를 편하게 한 채 보온조치를 취하고 119에 신고해야 한다.

 

119에 신고할 때는 인근 산악안내 표지판의 번호를 알려주면 된다. 표지판이 없을 경우 출발점과 목표점, 산행시간 등 정보를 전달한다. 사고 발생 경위와 부상 정도를 정확하게 전하는 것도 필요하다.

 

소방서 관계자는 “봄철에는 기온이 상승하는 만큼 등산객들의 경각심도 낮아져 산악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준비운동을 철저히 하고 주의를 기울이며 산행을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재우 기자 wampc@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창진 한국소방산업기술원장 “시대가 요구하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