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제2 오송 참사 막는다… 지하차도 진입 차단시설 설치 의무화

정부, 도시침수지도 제작 등 여름철 침수사고 대책 본격 추진

광고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4/26 [15:36]

제2 오송 참사 막는다… 지하차도 진입 차단시설 설치 의무화

정부, 도시침수지도 제작 등 여름철 침수사고 대책 본격 추진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4/04/26 [15:36]

▲ 미호강 범람으로 충북 오송 궁평2지하차도가 물에 잠겨 있다.     ©충북소방본부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여름철마다 반복되는 침수사고 방지를 위해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선다.

 

지난해 7월 15일 미호강이 폭우로 범람해 인근 지하차도를 덮쳐 14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2022년 9월 6일엔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포항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빗물이 들이닥쳐 7명이 목숨을 잃었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이하 행안부)는 이 같은 지하차도 등 도시침수 사고 방지를 위해 안전관리 대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내달 초순 ‘빗물받이 청소 주간’을 운영해 하수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맨홀 내 추락 방지 시설을 설치한다. 7월부턴 홍수경보 발령 지점 약 1.5㎞ 이내 차량 진입 시 내비게이션으로 우회로를 안내하는 서비스를 시행한다.

 

또 전국 침수위험 지역 1654개에 대한 도시침수지도를 제작하고 도시침수예보 시범운영, 도시침수 대응시스템 고도화에 총력을 기울인다. 침수피해 우려가 큰 U자형 지하차도는 방재등급과 상관없이 진입 차단시설 설치를 의무화한다.

 

지난 23일엔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기후위기 혁신방안ㆍ국가안전시스템 개편 종합대책’ 제18차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전문가와 침수피해 방안 등을 논의했다.

 

행안부는 앞으로 매달 점검 회의를 주기적으로 개최해 주요 이슈에 대한 추진상황을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와 점검하고 입법이 필요한 사항은 적극 발굴해 제도개선 마련에 나설 방침이다.

 

이한경 본부장은 “올여름도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침수피해 방지 대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자체와 함께 현장을 점검하고 철저히 관리해 침수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소다Talk
[소방수다Talk] “안전교육 일타강사 나야, 나” 시민 안전의식 일깨우는 안전체험교수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