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행안부, 미국 연방재난관리청과 재난관리 협력 강화한다

협정(MOU) 체결… 향후 5년간 과학기술 공동연구 등 협력

광고
김태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16:14]

행안부, 미국 연방재난관리청과 재난관리 협력 강화한다

협정(MOU) 체결… 향후 5년간 과학기술 공동연구 등 협력

김태윤 기자 | 입력 : 2024/05/03 [16:14]

[FPN 김태윤 기자] = 행정안전부가 기후 위기와 잠재 재난 등에 대비ㆍ대응하기 위해 미국과의 협력 강화에 나섰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이하 행안부)는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과 ‘재난관리 상호협력에 관한 협정(MOU)’을 체결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1978년 설치된 미국 연방재난관리청은 국가재난 예방과 연방 차원의 구조ㆍ구호ㆍ복구 등 종합적인 재난관리를 전담하는 기관이다.

 

지난해 11월 이상민 장관은 미국 연방재난관리청을 방문했다. 이를 계기로 양국 기관은 변화하는 재난 환경을 반영한 새로운 협정 체결을 합의하고 준비해 왔다는 게 행안부 설명이다.

 

협정 체결은 워싱턴 D.C. 소재 미국 연방재난관리청 본부에서 현지 시간으로 지난 1일 이뤄졌다. 이날 체결식엔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과 디앤 크리스웰(Deanne Criswell) 미국 연방재난관리청장이 참석했다.

 

협정에 따라 양국은 앞으로 5년간 ▲과학기술 공동연구 ▲기후 위기, 잠재 재난 분야 우수 정책 공유 ▲재난관리 인력 교류 등을 추진한다.

 

행안부는 한미 간 적극적인 정책ㆍ정보 공유와 협력이 복잡해지는 재난 유형에 대처하기 위한 재난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거로 기대하고 있다.

 

이한경 재난관리본부장은 “이번 협정 체결을 계기로 재난관리 분야에서 한미 양국 간 교류와 협력이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우수한 재난안전 정책을 공유하고 국제기구의 재난 저감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재난안전 분야의 국제공조를 공고히 다지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태윤 기자 tyry9798@fpn119.co.kr

소다Talk
[소방수다Talk] “안전교육 일타강사 나야, 나” 시민 안전의식 일깨우는 안전체험교수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