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평소보다 임야 화재 2배 많아”… 석가탄신일 화재 통계 발표

담배꽁초 투기 등 부주의 화재가 가장 많아

광고
김태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3:28]

“평소보다 임야 화재 2배 많아”… 석가탄신일 화재 통계 발표

담배꽁초 투기 등 부주의 화재가 가장 많아

김태윤 기자 | 입력 : 2024/05/14 [13:28]

▲ 소방대원들이 사찰 화재를 진화하고 있다.  © FPN


[FPN 김태윤 기자] = 최근 10년간 석가탄신일에만 하루 평균 136건의 화재가 발생한 거로 집계됐다.

 

소방청(청장 남화영)은 석가탄신일에 발생한 화재 통계를 분석해 지난 12일 발표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10년간(’14~’23년) 석가탄신일 전국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1357건이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58명(사망 7, 부상 51), 재산피해는 약 610억원에 달한다.

 

석가탄신일 하루에만 매년 평균 136건의 화재로 5.8명이 다치거나 숨지고 61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이는 같은 기간 5월 하루 평균 화재 건수인 116건보다 19% 많은 수치다. 재산피해도 5월 하루 평균인 21억원보다 190% 많은 거로 확인됐다.

 

장소별로는 임야 화재가 하루 평균 6.9건에서 13.9건으로 2배가량 많았고 주거시설에서의 화재도 평소보다 많이 발생했다.

 

석가탄신일에 10년간 발생한 임야 화재 139건 중 88%인 123건은 부주의에 의해 발생했다. 특히 담배꽁초에 의한 화재가 49건으로 가장 많았고 쓰레기 소각(39건), 화원방치(13건) 등이 뒤를 이었다.

 

최홍영 화재대응조사과장은 “석가탄신일을 앞두고 각종 종교 행사 등으로 화재 위험이 커지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담배꽁초 등 부주의가 대형 화재로 이어지지 않도록 국민께선 화재 예방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태윤 기자 tyry9798@fpn119.co.kr

소다Talk
[소방수다Talk] “안전교육 일타강사 나야, 나” 시민 안전의식 일깨우는 안전체험교수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