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행안부, 재난 대응 역량 강화 위해 특교세 765억원 지원

과학적 위험 예측ㆍ전달, 생활 안전망 구축 등 4개 분야

광고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5/31 [09:26]

행안부, 재난 대응 역량 강화 위해 특교세 765억원 지원

과학적 위험 예측ㆍ전달, 생활 안전망 구축 등 4개 분야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4/05/31 [09:26]

[FPN 최누리 기자] = 행정안전부는(장관 이상민, 이하 행안부)는 각종 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재난ㆍ안전 사업을 발굴하고 재난안전관리 특별교부세 765억원을 지원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선 ▲과학적 위험 예측ㆍ전달 ▲생활 안전망 구축 ▲예방 인프라 구축 ▲사회재난 피해 저감 등 4개 분야를 지원한다. 지방자치단체가 필요로 하는 사업을 대상으로 필요성과 효과성,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정했다.

 

먼저 급경사지와 저수지에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상시 계측관리체계를 구축해 붕괴 우려 시 실시간으로 위험을 자동 감지하는 ‘저수지ㆍ급경사지 원격 계측관리 체계’에 92억원을 투입한다.

 

또 드론ㆍ라이다와 ICT를 활용해 급경사지 점검ㆍ관리 방식을 디지털 기반 관리 체계로 전화하는 사업에는 12억원을 투자한다.

 

안전한 어린이 통학 환경조성을 위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통학로 조성과 차량용 방호울타리를 설치하는 데는 81억원,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사고위험 상황경고와 보행신호 자동 연장 등을 구현할 수 있는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에는 19억원을 지원한다.

 

사회적 불안 요소 증가에 따른 국민 불안감 등 생활 불편 사항 해소를 위해 안전사각지대 내 다목적 CCTV 보강에 70억원을 들인다.

 

지하차도에 진입 차단시설과 경보시설, CCTV, 수위계 등을 설치해 침수 시 자동ㆍ원격으로 작동하는 출입 차단시설 설치에는 100억원을 책정했다.

 

주거지 등 생활권과 인접한 소하천을 대상으로 제방 신설과 보수ㆍ보강, 하천 유로 확장 등 정비사업의 경우 100억을 투입한다.

 

다중 이용 공공시설 화재와 유해화학물질 누출 등 대규모 피해가 예상되는 사회재난에 대한 피해 저감 사업에 대해선 30억원, 산림인접지역의 산불 피해 최소화를 위한 마을 단위 산불 예방 인프라 확충ㆍ개선 사업의 경우 16억원을 지원한다.

 

이상민 장관은 “재난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선 ICT 등 첨단기술을 통한 지자체의 재난관리 역량 강화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행안부는 재난관리 총괄부처로서 지자체의 재난 예방과 안전관리 능력 강화를 위해 재난안전특교세를 적기에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소다Talk
[소방수다Talk] “안전교육 일타강사 나야, 나” 시민 안전의식 일깨우는 안전체험교수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