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능형 CCTV로 지자체 재난안전관제 역량 높인다

행안부, 영상분석 기술실증 공모 6개 지자체 선정

광고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5/31 [09:26]

지능형 CCTV로 지자체 재난안전관제 역량 높인다

행안부, 영상분석 기술실증 공모 6개 지자체 선정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4/05/31 [09:26]

[FPN 최누리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이하 행안부)는 2024년 지자체 CCTV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실증 공모를 통해 실증사업을 적용할 6개 지자체를 선정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충북 청주시와 부산 동래구, 서울 서대문구ㆍ광진구, 경기 파주시, 대구 군위군 등이다.

 

이번 실증사업은 행안부가 2027년까지 추진하는 지자체 CCTV 관제 체계를 지능형으로 고도화하기 위한 준비 단계다. 민관 협력 컨소시엄이 참여해 CCTV 지능형 관제 기술을 다양한 현장에 적용하면서 테스트하는 과정이다.

 

실증사업에는 총 25억원이 투입된다. 행안부는 지난해 8월부터 배회, 실신ㆍ쓰러짐, 폭력, 밀집, 폭우, 도심 화재 등 6개 재난 분야를 기본유형으로 선정하고 제조사별로 다른 관제 기술 등을 표준화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추진했다. 이에 대한 성과물을 충북 청주시와 부산 동래구에 시범 적용해 전국 확산 가능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 서울 서대문구는 고정형 CCTV 증설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차량탑재형 이동형 AI CCTV 선별 관제 기술을 구현ㆍ실증한다. 차량탑재용 지능형 CCTV로 수집된 영상을 분석해 불법 주ㆍ정차나 화재 등 재난 상황을 선별하고 해당 이미지를 관제센터에 전송한다.

 

서울 광진구는 관제 인원이 부족한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멀티모달 AI(인공지능) 기술을 적용, 밀집 상황과 주야간 범죄, 화재ㆍ산불 등 이상 상황에 대한 지능형 관제 효율을 높인다. 멀티모달 AI는 텍스트와 비디오 등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를 함께 고려해 인간의 방식과 유사하게 상황을 학습ㆍ처리하는 AI 기술이다.

 

경기 파주시는 지역 특성을 고려해 실종과 침수, 화재 분야를 중심으로 생성형 AI 기술을 적용한다. 대구 군위군의 경우 지능형 CCTV를 활용한 산불 탐지와 발생지 예측 기술을 구현한다.

 

이번에 선정된 6개 지자체(컨소시엄)는 협약서 체결 등 행정절차를 이달까지 마무리하고 내달부터 시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행안부는 자문단을 구성해 컨설팅과 현장 방문 등 과제 수행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정부는 이번 실증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지자체의 CCTV 관제 체계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자체의 재난관리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소다Talk
[소방수다Talk] “안전교육 일타강사 나야, 나” 시민 안전의식 일깨우는 안전체험교수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