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제2의 변호사사무실 참사 막는다”… 대구시, 재발 방지책 마련

소규모 노후 건축물 대상 특별 점검, 화재 피난 물품 구비 확산 운동 전개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7:10]

“제2의 변호사사무실 참사 막는다”… 대구시, 재발 방지책 마련

소규모 노후 건축물 대상 특별 점검, 화재 피난 물품 구비 확산 운동 전개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2/06/22 [17:10]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대구시는 변호사사무실 방화 참사 관련 유사 사고를 막기 위해 긴급 소방 점검과 건축물 특별 안전 점검을 진행하고 화재 피난 물품 구비 확산 운동을 전개한다고 22일 밝혔다.

 

먼저 내달 20일까지 준공 연도 20년ㆍ5층ㆍ연면적 3천㎡ 이상과 스프링클러 미설치 등 이번 화재 건물과 비슷한 노후 업무시설 중 217곳을 선정해 소방서 특별조사반ㆍ구군 건축부서 합동 점검을 진행한다. 위법 사항이 발견되면 관련법에 따라 행정명령 등의 조치를 하고 비상 탈출법 교육 등 안전 컨설팅도 병행한다.

 

또 30년 이상, 1천㎡ 미만 소규모 노후 건축물(12만 동) 가운데 화재 안전에 취약한 500개 동을 대상으로 오는 9월 20일까지 민간전문가ㆍ관할 소방서 합동으로 특별 안전 점검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올해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 노후 건축물에 대한 구조 안전뿐 아니라 소방 안전 분야 점검을 추가해 민간전문가와 합동 점검을 추진하고 결과에 따라 관리 주체에 문제점, 보수ㆍ보강법 등을 알려 시설 개선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추진 중인 ‘화재안전성능 보강사업’은 올해 내 마무리하고 긴급 소방 점검과 특별 안전 점검 등에서 발견된 화재 취약시설에 대해 지원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피난 물품 구비 확산을 위한 ‘구조 골든타임 확보 운동’도 추진한다. 불이 나면 긴급히 피난하거나 피난 물품으로 소방차 출동까지 유독가스ㆍ연기에 질식하지 않으면 구조 골든타임이 확보되고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안전 관련 시민단체들과 협력해 ‘구조 골든타임 확보 운동’을 범시민 운동으로 전개하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관련 부서와 협업해 유치원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과 불특정 다수 이용시설 등에서 긴급 피난 물품을 구비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홍보 활동을 강화한다.

 

김종한 행정부시장은 “화재 예방을 위해선 시설관리 주체들의 자발적인 안전 점검과 화재 피난 물품 비치, 스프링클러 설치 등에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시에서도 화재 예방과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연속기획
[연속기획②] 소방안전관리자 자격시험의 시작과 끝, ‘평가관리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