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셉티코-법무법인 온누리, 중대재해 방지 위한 업무협약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법률 자문 등 통해 대응 방안 제공

김태윤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6:00]

(주)셉티코-법무법인 온누리, 중대재해 방지 위한 업무협약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법률 자문 등 통해 대응 방안 제공

김태윤 기자 | 입력 : 2022/06/22 [16:00]

▲ (주)셉티코와 법무법인 온누리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주)셉티코 제공


[FPN 김태윤 기자] = 산업안전 컨설팅 전문기업 (주)셉티코(대표 김영도)는 지난 13일 법무법인 온누리(대표변호사 양진영)와 ‘산업 현장 중대재해 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하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산업 현장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법무법인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산업안전 컨설팅 관련 역량을 강화하고자 추진됐다.

 

셉티코는 법무법인 온누리의 자문 지원 등을 통해 기업들에 체계적인 대응 방안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법률 시행 초기의 혼선을 줄여 산업안전에 이바지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측 전문가들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중대재해 발생 현황, 효율적인 대응과 지원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주제를 논의하기도 했다. 

 

양진영 대표변호사는 “셉티코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중대재해처벌법’ 대상 사업장들을 지원하겠다”며 “근로자와 사업주 모두가 행복한 산업 현장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도 대표는 “‘중대재해처벌법’ 사각지대에 있는 중소ㆍ중견기업의 산업안전문화 정착이 시급하다”며 “이번 협약으로 컨설팅 역량을 강화해 중소ㆍ중견기업에 좀 더 도움이 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tyry9798@fpn119.co.kr

연속기획
[연속기획②] 소방안전관리자 자격시험의 시작과 끝, ‘평가관리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