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소방청 “동시다발적 재난 상황 시 비긴급 신고는 119 아닌 110”

집중호우 기간 일 평균 신고 건수, 평소보다 50~60% 증가
출동 공백 방지 위해 신고접수대 증설ㆍ신고접수 요원 확충

광고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1:07]

소방청 “동시다발적 재난 상황 시 비긴급 신고는 119 아닌 110”

집중호우 기간 일 평균 신고 건수, 평소보다 50~60% 증가
출동 공백 방지 위해 신고접수대 증설ㆍ신고접수 요원 확충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4/06/18 [11:07]

[FPN 박준호 기자] = 소방청(청장 남화영)이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신고 폭주 상황에 대비해 비긴급 신고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5년(’19~’23년)간 연평균 119신고접수 건수는 약 1190만건이다.

 

이 중 안내ㆍ민원 신고가 27.6%로 가장 많았고 구급신고가 26.8%로 뒤를 이었다. 2022년과 2023년 월별 신고접수현황을 살펴보면 장마와 폭우, 태풍 등 국지성 기후변화가 가장 심한 6~9월에 집중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있었던 2022년 6~8월에는 일 평균 신고 건수가 평소 대비 23, 2023년은 약 15% 증가했다.

 

특히 구조ㆍ대민출동 신고의 경우 2022년 수도권 집중호우가 내렸던 8월에만 연평균 대비 66%(8만9876건), 2023년 한반도 폭우사태가 있었던 7월과 8월에는 연평균 대비 56%(8만2059건) 늘었다.

 

2022년 수도권 집중호우 기간(’22년 8월 8~11일) 신고 폭주로 신고접수가 되지 않은 미응답 건수는 3만1370건으로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에 한정돼 나타났다.

 

2023년 한반도에 많은 비가 내렸던 7월 9~27일 기간엔 충남, 대전 등 내륙지역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미응답 건수가 2만9238건에 달했다.

 

소방은 미응답 건수에 대해 다시 전화하는 ‘역걸기’로 신고상황과 피해 여부 등을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긴급상황 시 신고접수 지연을 방지하기 위해 문자와 영상, 119신고 애플리케이션, 온라인 웹페이지를 통해 119신고를 하는 다매체 119신고서비스의 적극 이용을 권고하고 있다.

 

소방청에 따르면 올해는 해수면 온도 상승으로 수증기가 유입돼 많은 비가 올 가능성이 크고 집중호우 등 돌발성 기후변화가 자주 관측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구조와 구급 출동 공백 방지를 위해 전국 상황실의 119신고 접수대를 확대하고 신고접수 요원도 확충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또 소방청은 지하차도 등 침수 위험이 있는 저지대 접근은 삼가고 급경사지와 같은 산사태 우려 지역의 주민은 재난방송ㆍ기상 상황 정보에 귀를 기울이는 등 안전수칙을 당부했다.

 

백승두 119종합실장은 “소방청은 관계기관과 협조해 인명피해 예방을 최우선으로 하는 비상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더 긴급한 환자가 119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단순 민원 신고는 110으로 해달라”고 전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