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데이터센터 주요 통신 시설 지정ㆍ에탄올 화로 안전기준 신설로 화재사고 막는다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 협업해 7개 분야서 23개 개선과제 발굴
침수위험 있거나 저지대 지하차도에 진입 차단 설비 설치 의무 등 추진

광고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1/30 [09:37]

데이터센터 주요 통신 시설 지정ㆍ에탄올 화로 안전기준 신설로 화재사고 막는다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 협업해 7개 분야서 23개 개선과제 발굴
침수위험 있거나 저지대 지하차도에 진입 차단 설비 설치 의무 등 추진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4/01/30 [09:37]

▲ 2022년 화재가 발생한 판교 데이터센터     ©FPN

 

[FPN 박준호 기자] = 정부가 데이터센터를 주요 통신 시설로 지정해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또 에탄올 화로 안전기준을 신설해 사고 예방에 주력하고 침수위험ㆍ저지대에 있는 모든 지하차도에 진입 차단 설비 설치를 의무화한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이하 행안부)는 지난해 관련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과 협업해 시설안전, 산업, 생활ㆍ여가 등 총 7개 분야에서 23개 개선과제를 발굴ㆍ확정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이번 개선과제는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소방청 등 총 10개 부처에서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자체적으로 발굴하거나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제안한 사항이다.

 

먼저 정부는 데이터센터를 주요 통신 시설 A등급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2022년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이후 데이터센터 사업자가 재난관리 의무가 있는 주요 사업자로 포함됐지만 데이터센터는 포함되지 않아 안전관리 공백이 우려됐다.

 

이에 올해 ‘주요통신사업자의 통신 시설 등급 지정 및 관리 기준’을 개정, 일정 규모(전산실 바닥면적 2만2500㎡, 수전설비용량 40㎽) 이상인 데이터센터를 A등급으로 규정해 재난 예방ㆍ대응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에탄올 화로 화재 예방에도 힘쓴다. 에탄올 화로는 KC안전기준이 없어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제품이 시중에 유통되는 경우가 있다. 이로 인해 화로가 넘어지거나 연료 주입 시 종종 화재가 발생하곤 한다. 소방청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2년 3월까지 에탄올 화로 화재사고는 13건 발생했다.

 

정부는 올해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에탄올 화로 안전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침수위험이 있거나 저지대 지하차도에 진입 차단 설비 설치를 의무화한다. 최근 기후변화로 지하차도 침수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추세다. 하지만 현재는 도로터널 관리지침에 따라 2등급 이상의 터널에만 진입 차단 설비를 설치하면 된다.

 

정부는 올 상반기까지 ‘도로터널 방재ㆍ환기기설 설치 및 관리 지침’을 개정해 침수위험ㆍ저지대에 있는 모든 지하차도에 진입 차단 설비를 의무적으로 갖추도록 할 방침이다.

 

이 밖에 콘크리트 보온 양생 작업 시 준수해야 할 작업기준과 루지 체험장 세부안전기준을 새롭게 만들어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박명균 예방정책국장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개선과제가 발굴된 만큼 제도개선 추진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해 조기에 이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앞으로도 국민 생활에 안전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일선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관계부처와 함께 제도개선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