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용혜인 “오송 지하차도 참사, 국정조사 진행해야”

“사고 1년 지났지만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 이뤄진 것 없어”

광고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7:08]

용혜인 “오송 지하차도 참사, 국정조사 진행해야”

“사고 1년 지났지만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 이뤄진 것 없어”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4/06/21 [17:08]

▲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제2차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용혜인 의원실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지난해 14명이 사망한 오송 지하차도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는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용혜인 의원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제2차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오송 지하차도 참사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정부는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대책 등 어느 것 하나 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7월 15일 오전 8시 40분께 충북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에 직선거리로 수백m 떨어진 미호강물이 쏟아지면서 14명이 숨지고 10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용 의원은 “오송 지하차도 참사와 관련해 지난해 국정감사 때 충북도지사와 청주시장을 대상으로 질의 한 번 한 게 전부이고 제대로 된 현안질의를 하지 못했다”며 “그런데 오늘 행정안전위원회 소관 기관은 국민의 생명과 관련한 업무를 담당하는데도 위원회 참석과 업무보고를 거부했다. 정부 부처와 기관의 상임위 참석은 반드시 이행해야 할 책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참사의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온전한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할 수 있다”며 “기본소득당 등은 지난 총선 과정에서 오송 참사 국정조사를 약속했다. 행정안전위원회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상임위가 될 수 있도록 이 국정조사를 반드시 진행시켜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선 행정안전부와 소방청 등 소관 기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정부 부처와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진행되지 못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