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020 FIRE TECH] 비상소화장치함 차별화 이뤄내는 중경기술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08/25 [10:00]

[2020 FIRE TECH] 비상소화장치함 차별화 이뤄내는 중경기술

특별취재팀 | 입력 : 2020/08/25 [10:00]

 

전통시장이나 골목길, 산악 지역, 문화재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되는 비상소화장치함 시장을 선도하는 중경기술(주)(대표 김순원)는 차별화된 비상소화장치함을 선보이며 기술력을 뽐냈다. 

 

중경기술이 개발한 비상소화장치함은 함과 호스릴세트, 옥외소화전, 가압펌프, 관창 등이 내장된 일체형 제품으로 현장 사용 시 필요한 부분을 세심하게 배려하고 있다.

 

‘ㄱ’자 형태의 문을 적용해 사용자 활동성을 높일 수 있고 악천후 등에 따른 내구성이 강하다. 산악지역이나 골목길 등에 설치되는 점을 고려해 해충이 침입하지 못하는 방지기술도 적용했다. 또 겨울철 동파 방지를 위한 기술과 시설 내부에 잔류하는 물을 빼내기 위한 잔수제거장치를 반영하고 있다.

 

중경기술 비상소화장치함은 설치 환경에 따라 여러 형태로 적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투명 디자인부터 문화재 환경을 고려한 기와형과 전기공급이 어려운 장소를 위한 태양광 축전지 타입 등 형태가 다양하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지하매립식 비상소화장치함(지하비상소방함)을 추가적으로 내놓으며 큰 주목을 받았다. 이 제품은 도로나 길가 내부에 완전히 매립되는 형태로 마치 네모난 소화전 박스가 바닥에 통째로 숨겨진 듯한 느낌을 준다.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수분을 완전 차단하는 방수기능을 기본으로 상부 덮개 개폐와 소방호스의 살수 과정에서는 동력이 필요 없다. 상부 덮개는 최대 25t의 무게를 견디는 하중 시험을 거쳐 안전성을 확보했다. 

 

중경기술 관계자는 “고강도 콘크리트 맨홀과 알루미늄 방수 덮개 등 다양한 형태로 적용할 수 있다”며 “100, 200㎜ 상수도관이나 지하수를 연결하면 살수가 가능하고 화재 진압에서부터 방제, 제설, 도로 세정, 미세먼지 살수 등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경기술은 이 외에도 주력 제품인 호스릴 소화전과 보이는 호스릴 소화전함, 등짐 형태의 이동용호스릴, 임시소방시설, 거리형소화기함 등을 소개했다.

 

특별취재팀(최영, 신희섭, 최누리, 박준호 기자) young@fpn119.co.kr  

2020 FIRE TECH 관련기사목록
광고
[인터뷰]
“급류구조원, 동료ㆍ국민 안전 확보 위한 필수과정 되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