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19기고]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에 만전을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 기사입력 2022/07/04 [11:00]

[119기고]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에 만전을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 입력 : 2022/07/04 [11:00]

 ▲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우리나라에서 태풍은 7월부터 10월 사이에 발생한다. 그러므로 집중호우 등을 동반한 태풍, 낙뢰 시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준수해 인명피해를 예방하는 데 만전를 기해야 한다.

 

호우주의보ㆍ호우경보가 발령될 때의 행동요령은 ▲감전 사고 위험으로 가로등ㆍ신호등ㆍ고압전선 근처 접근 자제 ▲건설자재 낙하 및 파낸 땅에 익사할 위험이 있어 공사장 근처 접근 자제 ▲역류로 인한 위험으로 맨홀 근처 접근 자제 ▲해일ㆍ범람으로 인한 익사 위험으로 해안가ㆍ강변ㆍ하천 근처 접근 자제 ▲저지대ㆍ상습침수지역ㆍ 산사태 위험지역 즉시 대피 ▲건물 안에 있을 땐 출입문ㆍ창문 닫기▲대피할 경우 수도ㆍ가스 밸브 잠그고 전기차단기 내리기 등이다. 

 

낙뢰가 발생하면 전기제품의 플러그를 빼고 1m 이상 거리를 유지하는 게 좋다. 감전 우려가 있으므로 샤워나 설거지 등은 하지 않는 게 안전하다.

 

산 정상에서는 낙뢰 위험이 크므로 신속히 하산하고 번개를 본 후 30초 이내 천둥소리를 들었다면 빠르게 안전한 장소로 대피해야 한다. 등산용 지팡이나 우산같이 긴 물건은 땅에 뉘어 놓고 몸에서 떨어뜨려 놓아야 한다.

 

야외에서는 키 큰 나무나 전봇대에 낙뢰가 칠 가능성이 크므로 피한다. 골프나 농사, 낚시 중일 땐 긴 물건을 즉시 몸에서 떨어뜨려 놓아야 한다.

 

대피할 땐 다른 사람과 5~10m 이상 떨어지는 게 좋다. 운전 중일 경우 차를 세우고 차 안에 머물러야 한다.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 외부 필자의 기고 및 칼럼 등은 FPN/소방방재신문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기획]
[기획] 24년 소방시설 점검 외길… 최고로 거듭난 (주)유일이엔지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