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BEST 119] 화재피해주민 복구 지원 연구한 ‘제주동부소방서’

화재피해주민 실질적 지원 위한 소방인프라 개선ㆍ구축 방안 담겨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0:00]

[BEST 119] 화재피해주민 복구 지원 연구한 ‘제주동부소방서’

화재피해주민 실질적 지원 위한 소방인프라 개선ㆍ구축 방안 담겨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11/20 [10:00]


화재피해주민 지원제도 운영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피해자의 수습지원과 구호제도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돼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동부소방서(서장 김학근)가 ‘화재피해복구 지원을 위한 소방인프라 개선ㆍ구축 방안’이라는 논문을 최근 발표했다. 소방서 직원으로 구성된 연구반이 연구를 진행했다.


지금까지 소방활동은 화재 출동과 화재진압, 마무리 단계까지만 조명받아왔다. 화재피해주민 복구 등 화재 이후 절차에 대해선 큰 주목을 받지 못한 게 사실이다.


이에 소방서는 화재피해주민의 조속한 생활 복귀, 더 나아가 안전한 삶 보장을 위해 새로운 정책을 제안했다.


우선 우리나라와 해외에서 운영하는 화재피해주민 지원제도와 현황 등을 조사했다. 지난 5, 6월 두 달간 실제 화재피해주민 31명과 비 피해자 4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도 시행했다.


그 결과 화재피해주민 중 화재보험에 가입한 사람은 8명(25.8%), 가입하지 않은 사람은 23명(74.2%)으로 미가입자가 다수였다.


화재피해주민을 위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서비스(중복 응답)엔 상담 치료가 15명(36.7%)으로 가장 많았고 복구지원금 지급 12(24.4%), 임시거주비용 지원 및 임시거주시설 마련 9(12.7%), 금융지원 7명(12.4%) 순이었다.


비 피해자에게 화재보험 가입 여부를 물으니 204명(41.5%)은 가입을, 288명(58.8%)은 가입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화재피해주민을 위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서비스에 대한 질문의 답은 화재피해주민과 흡사했다. 상담 치료(258명, 36.7%)가 가장 많았고 복구지원금 지급(170명, 24.2%)이 그 뒤를 이었다.


소방서는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 1안을 살펴보면 ▲실질적인 화재피해주민 구호정책 수행토록 소방조직에 전담팀 구성 명시 ▲화재피해주민에 지급할 긴급구호물품ㆍ긴급구호지원금 예산 확보 ▲화재피해주민에게 직접 긴급구호물품 전달 ▲화재 현장서 긴급구호지원금 즉시 지급 ▲화재피해주민 심리적 피해 해결 위해 노력 ▲화재피해주민 최초 접촉자인 소방대원 역할 수행 위한 심리상담 교육 등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이번 논문에선 화재 출동부터 진압 마무리까지 현장 활동 단계뿐 아니라 화재피해주민 복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학근 서장은 “이 연구논문을 통해 화재피해주민에 대한 실질적인 복지혜택이 개선됐으면 좋겠다”며 “화재피해주민뿐 아니라 우리 출동대원들의 PTSD 극복에도 도움이 되도록 선제적인 소방활동과 사후조치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본 내용은 소방 조직의 소통과 발전을 위해 베테랑 소방관 등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2019년 5월 창간한 신개념 소방전문 월간 매거진 ‘119플러스’ 2020년 11월 호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BEST 119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수열의 소방 만평] 공무 질병 스스로 입증하는 소방관들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