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소방서, 생명의 통로 경량칸막이 홍보

119뉴스팀 | 기사입력 2020/02/27 [16:15]

중랑소방서, 생명의 통로 경량칸막이 홍보

119뉴스팀 | 입력 : 2020/02/27 [16:15]

중랑소방서(서장 최성희)는 공동주택 화재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탈출을 위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홍보한다고 밝혔다.


경량칸막이는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 발코니를 통해 옆집으로 피난할 수 있도록 9㎜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든 대피시설이다.

 

1992년 주택법 관련 규정 개정으로 3층 이상의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설치돼 있다.


그러나 일부 가정에서는 아파트에 경량칸막이가 있는지 모르거나 경량칸막이 앞에 수납장을 설치해 긴급상황 시 무용지물이 되는 경우가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경량칸막이는 어린이나 노약자도 파괴할 수 있다”며 “만일의 사고를 대비해 경량칸막이의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소방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대형 화재 ‘반짝 관심’ 정작 법안은 국회서 낮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