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저는 다섯 살 ‘119플러스’입니다

광고
119플러스 | 기사입력 2024/05/02 [10:00]

저는 다섯 살 ‘119플러스’입니다

119플러스 | 입력 : 2024/05/02 [10:00]


안녕하세요. 저는 대한민국 경기도 안양에 살고 있는 ‘119플러스’라고 합니다. 

 

뜨끈한 인쇄기에서 나와 처음 눈을 뜬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벌써 다섯 살이 됐네요. 

 

우리 아빠는 소방방재신문인데 저를 만들기까지 엄청나게 오래 고민하고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았다고 해요. 종이 매체에 대한 매력이 떨어지는 와중에 혼자 살아도 충분한데 굳이 왜 힘든 길을 가려고 하느냐는 핀잔 아닌 핀잔도 들었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도 아빠는 용기를 내서 결단을 내리고 저를 세상에 내보이셨어요. 열정을 가진 소방관들이 서로서로 지식을 나눠 더 나은 소방의 모습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말이죠. 불을 끄고, 응급환자를 치료하고, 위험에 빠진 사람을 구해내는 소방관분들이 함께 해주셨어요. 모두에게 정말 감사한 마음입니다.

 

사실 저는 관종이라 태어나면 무조건 이쁨만 받을 줄 알았어요. 7만명에 가까운 소방관들에게 사랑을 듬뿍 받을 줄 알았죠. 소방에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당연히 저를 좋아해 주실 줄 알았어요. 하지만 그게 착각이라는 걸 깨닫기까진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제가 오래 살지 못할 거라고 걱정하시는 분도 있었고 우리 집에 왜 자꾸 보내냐며 귀찮아하시는 분도 있었어요. 그런데도 저는 꿋꿋하고 묵묵하게 하루하루 성장해 왔습니다. 

 

사실 위기는 여러 번 찾아왔어요. 제게 옷을 입혀주시는 소방관분들이 하나, 둘 떠나갈 때마다 마음을 졸이며 걱정하던 날들이 허다했죠. 그런데 어느덧 많은 소방관이 제 안위를 걱정하시면서 새로운 색깔을 입혀주고 계세요. 정말 고맙습니다. 

 

제가 앞으로 계속 소방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할 수 있으려면 소방관분들과 소방과 관련된 일을 하시는 분들, 소방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의 따뜻한 성원과 지지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저는 더욱 멋지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할게요! 

 

소방의 최고 셀럽이 될 수 있는 그 날을 위해 저, 119플러스 오늘도 파이팅하겠습니다. 

 

오래 봐요, 우리♡ 

 

<본 내용은 소방 조직의 소통과 발전을 위해 베테랑 소방관 등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2019년 5월 창간한 신개념 소방전문 월간 매거진 ‘119플러스’ 2024년 5월 호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플러스 칼럼 관련기사목록
소다Talk
[소방수다Talk] “안전교육 일타강사 나야, 나” 시민 안전의식 일깨우는 안전체험교수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