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충북소방, 일산화탄소 중독 등 화기 사용 주의 당부

광고
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18:00]

충북소방, 일산화탄소 중독 등 화기 사용 주의 당부

정재우 기자 | 입력 : 2023/11/15 [18:00]

 

 

[FPN 정재우 기자] = 충북소방본부(본부장 고영국)는 15일 겨울철 화기 사용 등으로 인한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2020~2022) 간 도내에서 화기 등 난방기구로 인해 총 228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사상자는 25명, 재산 피해는 약 71억 원이 집계됐다.

 

이중 캠핑ㆍ야영장 등에서 총 11건의 화재가 발생해 2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원인은 담배꽁초 등 부주의가 5건으로 가장 많았고 화원(숯불 등) 가연물 방치는 3건, 과부하ㆍ과전류는 2건, 미상은 1건이었다.

 

실제로 지난 12일 오후 12시 30분께 영동군 황간면의 한 캠핑장에서 A(60대)씨와 그의 부인 B(50대)씨, 손자 C(5)군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바 있다. 텐트 내에는 화로대 위에 숯불 등이 피워져 있었던 걸로 조사됐다.

 

이에 소방서에서는 일산화탄소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보일러 등 난방 시설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실내에서는 화로와 숯, 난로 등의 사용을 삼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화로 등을 불가피하게 사용할 경우에는 환기구를 조성하고 일산화탄소 경보기를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산림과 인접한 야영장에서는 화기 취급 시 산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화기를 지정된 장소에서만 사용해야 하며 타고 남은 숯불 등은 모래나 흙으로 덮어 완전히 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한다.

 

고영국 충북소방본부장은 “일산화탄소는 무색ㆍ무취ㆍ무미의 비 자극성 가스이기 때문에 사전에 위험성을 알아차리기가 쉽지 않다”며 ”한순간의 부주의가 막대한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말했다.

 

정재우 기자 wampc@fpn119.co.kr

충북소방본부 관련기사목록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